‘크로스’ 고경표, 의사 본능 폭발… 최고 시청률 ‘5.1%’ 폭발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tvN '크로스' 방송화면

/사진=tvN ‘크로스’ 방송화면

고경표의 의사 본능이 폭발했다. 이와 함께 시청률도 터졌다.

tvN 월화드라마 ‘크로스’(신용휘 연출, 최민석 극본)다. 지난 5일 방송된 3회에서는 강인규(고경표), 고정훈(조재현)이 생사의 갈림길에 놓인 산모와 뱃속 아이의 생명을 살리기 위해 하나된 마음으로 수술을 펼치는 내용이 전개됐다.

강인규의 진심에 빠져들기 시작한 고지인(전소민), 손연희(양진성)의 모습도 그려졌다. 강인규를 자신의 편으로 끌어들이기 위해 계략을 꾸미는 김형범(허성태)은 긴장감을 유발했다.

의사 본능을 발동시킨 고경표의 모습으로 기대감을 상승시킨 ‘크로스’ 3회 시청률은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4.5%, 최고 5.1%를 기록했다. 특히 tvN 타깃 시청층인 2049 시청률에서는 평균 2.9%, 최고 3.4%를 나타내며 지상파 포함 동시간대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하는 등 무서운 상승세를 보였다.(전국 가구 기준, 유료플랫폼, 닐슨코리아 제공)

인규는 아수라장 같은 교통사고 현장에서 경련을 일으키는 산모를 목격했다. 그의 확장된 목정맥을 통해 카디악 탐폰 병명을 확인한 뒤 촉진으로 위급한 상황을 모면했다. 하지만 제왕절개가 급한 상황. 인규는 선림병원 도착과 함께 이사장 손영식(장광)에 의해 강제 퇴원 당할 위기에 처했지만 정훈과 연희의 도움으로 산모 수술에 참여할 수 있었다.

이에 정훈은 “뭘 어떻게 했길래 명인대병원에서 매의 눈으로 불렸는지 실력 좀 보자”며 인규를 자신의 어시스트로 고용했고 인규 또한 산모를 구하기 위해 정훈을 향한 분노를 뒤로하고 그의 손을 잡았다. 정훈의 현란한 문합술에 맞춰 매듭을 묶고 봉합사를 자르는 인규의 호흡 덕분에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다.

태아와 남편의 목숨까지 살린 의사 인규의 사명감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수술을 끝낸 산모가 전격성 간부전으로 인해 간이식 수술이 당장 필요했고 그의 유일한 가족 무기수 규상의 간이식이 한시가 급한 상황이었다. 이에 인규는 정훈에게 연락해 산모 진단서와 소견서를 요청한 뒤 규상을 선림병원으로 호송시킬 수 있었다.

이 과정에서 인규는 “고마워 강선생 교도관한테 들었어. 애 많이 썼다며”라는 말로 진실된 고마운 마음을 전하는 규상의 손을 꼭 잡은 채 “할 줄 알았습니다. 자식 위해선 뭐든지 하는 아버지니까. 걱정 마세요. 다 잘 될 거니까”라며 진심 어린 위로를 건넸다. 무엇보다 이 말 속에는 죽은 아버지를 향한, 아버지에게 하고 싶었던 인규의 진심이 담긴 듯 규상을 바라보는 인규의 눈빛은 따뜻함 그 자체였다.

인규의 진심은 그를 적대하는 교도소 의무과장 백지남(유승목)의 마음까지 움직였다. 지남은 교도소 무기수 규상의 병원 인도를 위해 도움을 요청하는 인규에게 “강선생 의사 왜 됐어요? 복수하려고 된 거 아니야? 그럼 하나만 해! 복수를 하든지 때려 치든지”라며 비아냥거렸다. 하지만 “아드님 일이라도 그렇게 말씀하실 겁니까? 과장님도 알잖습니까? 엄마 없이 자란 아이들 보는 마음이 어떤지. 남자 혼자 자식 키우는 게 얼마나 힘든지! 아드님 지키셔야죠”라는 인규의 절실한 눈빛에 흔들린 지남은 그에게 재소자 이송 절차를 전했다.

인규가 선림병원에서 의사 본능을 폭발시키는 사이 형범은 그를 향해 검은 손을 뻗쳤다. 형범의 장기밀매단 동료 만식이 인규의 집에 침입해 그의 각종 정보들을 샅샅이 들춘 것. 하지만 이 모든 게 형범의 호의를 사면서 그들이 자신을 뒷조사하게 하기 위해 인규가 파놓은 함정. 태블릿 속 자신의 예상대로 움직이는 만식을 보는 인규의 무표정한 표정은 앞으로 그가 형범에 맞서 어떤 일격을 날릴지 주목하게 했다. 이와 동시에 잦아진 헛구역질로 고통스러워하는 형범의 모습이 공개, 그를 죽이기 위한 인규의 처방이 발휘되는 것인지 관심을 모았다.

지인, 연희는 인규에게 빠져들기 시작했다. 첫만남부터 츤데레로 일관하는 인규가 못마땅했던 지인이지만 위급한 순간 그가 보여준 의사의 사명감과 교도소 무기수규상을 병원으로 인도하기 위해 노력한 모습, 손녀와 첫만남을 가진 규상을 위해 딴청 피우는 척 이불로 그의 수갑을 감춰주는 자상함에 “수고했어요. 애써줘서 고마워요”라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연희는 인규에게 첫 눈에 반했다. 자신의 머리 상처는 아랑곳하지 않고 생명이 위급한 산모를 살리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것은 물론 처음 시도하는 개복 시술에 긴장하는 자신에게 용기를 내라며 고개를 끄덕여준 모습에 반한 것. 이에 이들이 앞으로 어떤 관계를 형성해나갈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크로스’ 3회는 복수심에 감춰져 있었던 강인규의 의사로서의 진정한 마음가짐을 엿볼 수 있던 한 회였다. 여기에 유기적으로 연결돼있는 인물의 앙상블이 시청자들에게 보는 재미를 더했고 배우 고경표-조재현을 주축으로 펼쳐진 명연기의 향연이 깊은 여운을 남겼다. 무엇보다 방송 말미 고정훈의 간이식 수술 제안을 단호하게 거절하는 강인규의 모습이 그려져 두 사람의 또 다른 대립을 예고하는 등 ‘크로스’ 4회에 대한 궁금증을 야기시켰다.

메디컬 복수극 ‘크로스’는 매주 월∙화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