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마지막 촬영 종료… 박정아 “졸린데 허전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사진=박정아 인스타그램

/사진=박정아 인스타그램

KBS2 일일 저녁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이 마지막 촬영을 마쳤다. 주연 배우 박정아가 “졸린데 허전하다”는 소감을 내놨다.

박정아는 6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 편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박정아는 인형 같은 얼굴과 장난스러운 표정으로 눈길을 끈다.

박정아는 영상과 함께 “#내남자의비밀 #막촬(마지막 촬영)”이라는 내용의 해시태그를 더해 ‘내 남자의 비밀’ 촬영을 마쳤다고 알렸다. 이어 “졸린데 허전해.
다 끝났다”고 덧붙이며 시원섭섭한 감정을 드러냈다.

박정아는 ‘내 남자의 비밀’에서 진해림 역을 맡아 악랄한 악역을 제대로 소화했다는 호평을 듣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