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이원근 “지윤호와 친해지는 데 애 많이 먹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이원근,환절기

배우 이원근이 6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용산 아이파크몰 용산 CGV에서 열린 영화 ‘환절기'(감독 이동은,제작 명필름랩)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배우 이원근이 영화 ‘환절기’에서 호흡을 맞춘 지윤호와 친해지는 데 애를 먹었다고 밝혔다.

이원근은 6일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환절기’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극중 호흡을 맞춘 지윤호에 대해서 “서로 낯가리는 성격이라 친해지는데 애를 많이 먹었다”고 말했다.

이원근은 “촬영 초반 ‘무슨 말을 건네야 할까’ ‘취미는 뭘까’ 수 만가지 잡생각이 많았는데 결국에는 시간이 지나니까 친해지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서로 애정 있게 바라보는 모습도 부끄럽지 않고 편한 현장이 됐다. 마땅히 무슨 계기로 친해졌다. 무슨 일이 친해져서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환절기’는 마음의 계절이 바뀌는 순간 서로의 마음을 두드린 세 사람의 가슴 아프고 아름다운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오는 22일 개봉.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