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몬’ 선미 “12살에 가장…父 때문에 연예인 결심”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tvN '토크몬'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토크몬’ 방송화면 캡처

가수 선미가 연예인이 된 계기를 밝혔다. 5일 오후 방송된 tvN ‘토크몬’에서다.

이날 선미는 “초등학교 4학년 때 남동생이 둘이 있었다”고 어렵게 이야기를 꺼냈다. 그녀는 “아버지가 많이 아프셔서 산소호흡기 차시고 집에 계셨는데 악화가 되서 병원으로 옮기셨다”고 말했다.

“내가 가장인데 어떻게 해결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던 선미는 학교 선생님들이 ‘선생님’을 시키려고 하자 고민에 빠졌다고. 선미는 “그럴려면 10~15년이 필요한데 어떻게 그 사이에 돈을 벌 수 있겠냐”며 “연예인이 되는 게 가장 빠른 방법이겠다고 생각했다”고 회상했다.

14살이라는 나이에 JYP 오디션에 합격한 선미는 연습생 생활에 힘들어 ’아빠 먼저 간다’는 문자에 답장하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답장을 하지 못한 다음날 아버지가 돌아가셨다”며 “3개월만 기다리셨으면 되셨을텐데”라고 말해 모두를 짠하게 했다.

최정민 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