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로’ 유라, 오현경 협박 “윤두준 라디오 게스트로 꽂아줘요”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라디오 로맨스' 방송 캡쳐

/사진=KBS2 ‘라디오 로맨스’ 방송 캡쳐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극본 전유리, 연출 문준하 황승기) 유라가 오현경을 협박했다.

5일 방송된 ‘라디오 로맨스’에서는 진태리(유라)가 남주하(오현경)을 찾아가 남편의 불륜을 갖고 협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진태리는 “대표님 저 지수호(윤두준) 라디오 게스트로 꽂아주세요. 수호랑 같이 아역상 받은 인연도 있고 10년 만에 재회하는 거 나쁜 그림 아니잖아요”라며 본론을 꺼냈다.

이어 “우리 둘이 꼭 묶어서 많이 써주실 거죠? 이 사진 대표님한테 먼저 가져왔잖아요”라면서 건넨 사진에는 남주하의 남편 지윤석(김병세)가 정다슬(서예슬)과 외도하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었다.

진태리는 “그러니까 대표님도 저한테 의리 같은 거 보여주셔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말하자 남주하는 “네 뒤에 누가 있는데?”라고 물었다.

진태리는 “있긴 누가 있어요. 아니 그냥 제가 밥을 먹으러 가면 다슬이가 있고. 근데 대표님 남편 분이 계산을 하러 계시고. 그래서 알게 된 거죠”라고 미소 지었다.

남주하는 “수호랑 라디오만 같이 하면 되는 거야?”라고 묻자 진태리는 “에이 그러면 되겠어요? 우선 첫 번째는 그거예요”라면서 자리를 떠났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