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간장’ 이열음, 이정신에 “평생 날 미워해”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OCN '애간장' 방송화면 캡처

사진=OCN ‘애간장’ 방송화면 캡처

OCN ‘애간장’ 이열음이 이정신에게 평생 자신을 미워하라고 말했다.

5일 오후 방송된 ‘애간장’에서는 한지수(이열음)가 신우(이정신)을 만나 과거 신우 어머니의 사고에 대해 언급했다. 지수는 “그 배에 원래 탔어야할 사람은 나였다”면서 “평생 나를 미워하라”고 말했다.

지수는 “그렇게 평생을 미워하다가 지칠 때쯤에는 그냥 다 잊어버리면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는 평생 잊지 않고 살아갈게”라고 말하며 자리를 떴다.

이를 들은 신우는 눈물을 흘렸다. 지수 역시 길거리에서 오열하며 슬픔을 참지 못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