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도 사랑해’ 표예진, 이병준에 “전미선 합의금 빌려달라”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1 ‘미워도 사랑해’ 방송화면 캡처

KBS1 ‘미워도 사랑해’ 표예진이 이병준을 찾아가 전미선의 합의금을 빌려달라고 요청했다.

5일 오후 방송된 ‘미워도 사랑해’에서는 길은조(표예진)가 정근섭(이병준)을 찾아갔다. 길은조는 고모 길은정을 언급하며 “돈을 빌려달라”고 요청했다. “고모를 저대로 둘 수 없다는 것”이 이유였다.

정근섭은 길은조가 “아저씨도 잘한 건 없다”고 말하자 “빌어도 모자를 판에 내가 뭘 잘못했냐”고 따졌다.

그는 “누가 뭐래도 인우(한혜린)랑 인정(윤지유)이 내 애들이다”라며 “우리 애들 키워서 고생한 애들 엄마 밥도 못 사주냐. 뭐가 짜증나서 그렇게 상을 엎냐”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동정할 가치도 없다”고 했다.

이에 길은조는 “제가 대신 사과드릴게요”라며 다시 한 번 간곡히 부탁했다. 이를 듣던 정근섭은 “짐싸서 이 집에서 나가. 그럼 고모 빨리 빼줄테니까”라고 단호히 말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