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매싱’ 장도연 VS 황우슬혜, 다툼 끝 물벼락 “이게 무슨 일이야”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사진=TV조선 '너의 등짝에 스매싱' 방송화면 캡처

사진=TV조선 ‘너의 등짝에 스매싱’ 방송화면 캡처

TV조선 ‘너의 등짝에 스매싱’ 장도연과 황우슬혜가 말다툼을 벌였다. 결국 서로에게 물까지 뿌리며 최악의 상황을 만들었다.

5일 오후 방송된 ‘너의 등짝에 스매싱’에서는 박슬혜(황우슬혜)와 장도연(장도연)이 병원 회식 중 싸움을 벌였다.

박슬혜는 “수간호사님이면 수간호사답게 행동해라”라고 지적했고 장도연은 “나이도 어린게 자꾸 어른 행세 하려고 한다”며 맞받아쳤다.

나이를 이야기하자 발끈한 박슬혜는 “대체 얼마나 나이가 많길래 그러냐”고 말했다. 이에 장도연은 “너보다 오래 살았고 병원일도 너보다 오래 했다. 너보다 아는 게 많다”고 대답했다.

이에 박슬혜는 “알랑방귀 뀌는 법이나 잘 알겠지. 장 간호사님이 아부 떠는 소리가 병원에서 멈출 때가 없어요”라며 비꼬았다.

이를 듣고 분노한 장도연은 박슬혜에게 물을 뿌렸다. 박슬혜 역시 지지않고 물을 뿌리며 회식 분위기를 조용하게 만들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