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남자의 비밀’ 박정아, 父 박철호에 “잘못 인정하고 정계 은퇴하라”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 캡쳐

/사진=KBS2 ‘내 남자의 비밀’ 방송 캡쳐

KBS2 일일드라마 ‘내 남자의 비밀’(극본 김연신 허인무, 연출 진형욱) 박정아가 아버지 박철호에게 정계를 은퇴하라고 했다.

5일 방송된 ‘내 남자의 비밀’에서는 진국현(박철호)이 박지숙(이덕희)와 기서라(강세정)이 놓은 덫에 걸려 그가 지은 죄가 만천하에 알려졌다.

이 모습을 본 진해림(박정아)은 “조심하셨어야죠. 예전 엄마가 아닌 거 아셨잖아요”라며 아버지를 걱정했다.

이에 진국현은 “내가 걸려든 거야. 네 엄마 뒤에 기서라와 양미령이 있었어”라며 분노했다. 이어 “넌 아무 걱정 말고 집에 가있어. 나 이대로 안 나간다. 뒤집을거야”라고 말했다.

그러자 진해림은 “내일 이거 입으시고 기자회견 하세요. 모든 잘못 인정하시고 깨끗하게 사과하세요. 그리고 정계은퇴하세요”라고 권유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