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라이브’ 세븐틴 “2017년은세븐틴의 해…올해도 달리겠다”

[텐아시아=최정민 인턴기자]
세븐틴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세븐틴 / 사진=네이버 V라이브 방송화면

세븐틴이 2017년을 회상하며 “세븐틴의 한 해였다”고 말했다. 5일 오후 방송된 네이버 V라이브에서다.

세븐틴은 “여러 가지 시상식과 많은 것들을 하면서 꽉 찬 한 해를 보냈던 것 같다”고 입을 모았다.

민규는 지난 지난 2, 3일 열렀던 두 번째 팬미팅 ‘캐럿랜드’를 가장 좋았던 추억으로 꼽았다.

디에잇은 월드투어를 언급하며 “좋은 추억을 쌓았다. 전 세계에 있는 캐럿(팬클럽)을 만날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리더 에스쿱스는 “다 좋았지만 디에잇이 허리 부상으로 활동을 쉬었던 것이 아쉬웠다”면서 “지금은 건강하니 많은 활동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마지막으로 도겸은 “2017년을 잘 보냈던 것 같다”며 “오늘(5일)부터 시작되는 스페셜 앨범 ‘디렉터스 컷’의 활동으로 다시 한번 열심히 달리겠다”고 다짐했다. 

최정민 인턴기자 mmm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