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신윤승, 보노보노 때문에 괴로운 ‘조별과제’ 조장 선배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KBS2 '개그콘서트-조별과제'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개그콘서트-조별과제’ 방송화면 캡처

KBS2 ‘개그콘서트’ 신윤승이 마음 편히 ‘조별과제’를 할 수 있는 날이 올 수 있을까.

신윤승은 지난 4일 방송된 ‘개그콘서트’의 코너 ‘조별과제’에 출연해 이상한 후배들 때문에 고생하는 조별과제 조장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는 새로운 캐릭터 ‘신입생’ 이승환이 등장했다. 신윤승은 이승환에게 “내 사물함 가서 책 좀 가져와 달라. 비밀번호는 4885″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승환은 “선배 비밀번호 앞에 60은 기억이 나는데 다음 숫자가 기억나지 않는다”고 어리바리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신윤승은 다시 비밀번호가 4885라고 가르쳐줬고, 잠시 후 다시 나타난 이승환은 “선배 비밀번호가 0000도 아니던데요”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류근지와 최희령은 약속 시간보다 늦게 나타났다. 신윤승은 자신을 무시하느냐고 화를 내려 했으나 류근지가 먼저 최희령에게 “너 선배 무시하냐”며 신윤승의 말을 가로챘다. 신윤승이 계속 끼어들려고 하자 류근지는 “선배 가만히 좀 계세요”라며 그를 내동댕이쳤다. 심지어 신윤승의 흰 티셔츠가 너무 더럽다며 옷에 숯가루를 잔뜩 묻히고 “이제 좀 예쁘다”고 너스레를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신윤승은 “이번에 정말 조별과제 잘 못하면 욕 먹는다”고 걱정했다. 그러자 최희령은 전통 놀이에 대해 PPT 발표 자료를 준비해왔다고 말했다. 신윤승이 안심하는 것도 잠시, 최희령이 준비한 자료 곳곳에는 만화 캐릭터 보노보노가 숨어있었다.

윷놀이 판에 보노보노가 말로 등장하고 또 보노보노가 널뛰기를 하는 모습이 담겨 웃음을 자아냈다. 또 씨름 선수가 입은 팬티에 보노보노가 그려져 있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보노보노가 등장할 때마다 “보노보노 좀 빼”라며 몸부림치는 신윤승의 모습이 코너의 재미를 더했다.

2012년 KBS 27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신윤승은 ‘개그콘서트’에서 ‘좀도둑들’, ‘황해’, ‘나는 킬러다’ 등으로 얼굴을 알렸으며 ‘조별과제’로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