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올스톱’ 현정화, 첫 남북단일팀의 추억 전한다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도올스톱'에 현정화 감독이 출연한다. / 사진제공=MBC

‘도올스톱’에 현정화 감독이 출연한다. / 사진제공=MBC

MBC ‘도올스톱’에 1991년 최초의 남북단일팀을 경험한 현정화 감독이 출연한다.

현정화 한국마사회 탁구단 감독은 1991년 최초의 남북단일팀으로 세계탁구선수권 대회에 참가해 대회를 제패했다.

‘도올스톱’에 출연하는 현 감독은 당시 대회를 한 달여 앞두고 갑작스럽게 진행됐던 남북단일팀 구성과정과 턱없이 부족했던 합동훈련 시간, 남북의 뜨거운 응원 속에 이룩한 세계 제패 등 대회 뒷얘기를 풀어놓을 예정이다.

현 감독은 또 오랫동안 남북 교류가 중단된 가운데 갑작스럽게 추진된 평창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구성과정에 대한 자신의 입장도 밝힌다.

현 감독은 “도올 선생님과 오랜만에 함께해서 감회가 남다르다. 제 생각을 잘 정리해서 이야기할 수 있어서 좋았다. 지속적인 교류가 가능토록 발전시켜서 궁극적으로 통일의 길을 열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라며 출연 소감을 전했다.

최초의 남북단일팀을 경험한 현 감독이 선수들에게 건넬 조언은 무엇인지, 또 모처럼 조성된 남북화해 분위기 속에서 정부와 체육계가 해야 할 일은 무엇인지 6일 오전 0시 10분 ‘도올스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