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승원 “‘와이키키’로 다른 모습 보여줄 것”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손승원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손승원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편안하게 즐겨주세요. 기대해주셔도 좋습니다.”

배우 손승원이 5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연출 이창민)의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망할 위기에 놓인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극중 프리랜서 작가 두식 역을 맡은 손승원은 “JTBC 드라마 ‘청춘시대’, 뮤지컬 ‘팬레터’에 이어 ‘으라차차 와이키키’를 선택했다. 이 작품으로 다른 매력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스로 발전하고 공부할 수 있는 작품을 선택했다. 작품을 마친 뒤 배우로서 성숙해질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가 맡은 두식은 정 많고 마음 약하고 감성도 충만한 인물이다. 손승원은 “극 중 세 명의 친구들 중 가장 순수하고 약한 마음을 지녔다. 하얀 도화지 같지만, 여우 같은 면도 갖고 있다”고 소개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드라마 ‘맨투맨’을 만든 이창민 PD와 ‘푸른거탑’ 시리즈와 ‘모던파머’ 등을 통해 웃음을 선사한 김기호 작가가 손을 잡았다. 제작진은 “하루의 스트레스를 날려버리며 크게 웃을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손승원 외에도 김정현, 이이경, 정인선, 고원희 등이 출연하며 5일 오후 11시 베일을 벗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