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로’ 윤두준이 김소현에 제시한 계약서는?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스틸 사진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스틸 사진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극본 전유리, 연출 문준하)의 윤두준이 라디오 DJ가 되기로 결정했다. 그는 DJ가 되는 조건으로 김소현에게 위험한 계약서를 제안했다.

지수호(윤두준)은 지난주 방송된 ‘라디오 로맨스’ 2회 방송 말미 그림 앞에 홀연히 등장해 “하죠. 라디오. 하자고요. 라디오”라고 말하며 그녀의 손을 붙잡고 나갔다. 5일 방송되는 ‘라디오 로맨스’ 3회에서는 그간 송그림(김소현)이 제안한 라디오 DJ를 맡아 라디오국에 입성한다.

하지만 그는 라디오국에 입성하기 앞서 김소현에게 위험한 조항을 담은 계약서를 내민다. 방송 전 공개된 예고에서는 “지수호가 하는 말을 송그림은 거절할 수 없다”라는 네 번째 조항이 공개됐다. 지수호가 송그림에게 제안한 계약서의 전체 내용은 ‘라디오 로맨스’ 3화를 통해 공개된다.

5일 공개된 스틸 사진 속에는 라디오국에 들어서는 지수호와 그런 그를 행복한 얼굴로 맞이하는 송그림의 모습이 담겨있다. 지수호를 DJ로 섭외하는 데 성공한 그림은 메인 작가 자리에 올라 자신의 글로 라디오 방송을 채울 생각에 행복한 표정을 짓고 있다.

그러나 이어지는 스틸 속 지수호는 어딘가 마음이 상한 얼굴이다. 그림의 “절대 안 된다”를 외치는 듯한 단호한 표정과 제스처도 눈길을 끈다. 라디오 DJ와 작가로 한 배를 타게 된 이들이 어떤 라디오 방송을 만들어 나갈지 기대를 모은다.

‘라디오 로맨스’ 3회는 5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