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이태임, 데뷔 10년 만에 생애 첫 팬미팅 “소통하고싶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N '비행소녀'

/사진=MBN ‘비행소녀’

MBN 예능프로그램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의 배우 이태임이 데뷔 10주년을 맞이해 생애 첫 팬미팅을 개최했다.

5일 방송될 ‘비행소녀’에서는이태임의 첫 미니 팬미팅 현장이 공개된다.

이태임은 당일 행사 진행을 전적으로 준비하며, 정성 가득한 선물과 이벤트를 손수 준비하고 팬 미팅 장소를 직접 꾸미며 팬들과의 만남에 설레는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이다.

또 이태임은 팬들을 위해 태어나 처음으로 직접 머핀을 만드는 등 숨겨둔 제빵 솜씨도 발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태임은 “그동안 팬 분들과 소통을 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었다”면서 “한 번은 꼭 만나보고 싶은 마음이 컸다. 가족 다음으로 저를 지지해주고 응원해주시는 고맙고 소중한 분들이라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분들은 아니더라도, 소소하게 만나서 편하게 이야기하고 싶어서 용기를 냈다”면서 “이제 데뷔 10년차가 되는데, 생애 첫 팬미팅이라 기대되기도 하고 설레기도 하고 기분이 정말 너무 좋다. 열 번을 말해도 모자랄 만큼 감사한 마음이고 너무 뜻 깊은 날”이라고 한껏 들뜬 모습을 보였다.

드디어 팬 미팅이 시작됐고, 팬들과 만난 이태임은 “이렇게 추운 날 먼 길 달려와 주셔서 감사하기도 하고, 고마운 분들을 이제야 찾아 뵙는 게 죄송하기도 하다”며 “오늘 한 분 한 분 만나보니까 정말 좋고, 온 세상을 다 얻은 기분이다. 귀한 걸음 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또 이태임은 팬들과의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솔직한 대화시간을 이어가던 중 “예원 씨와는 잘 지내시냐”는 한 팬의 질문에 조심스럽게 예원과의 관계에 대해 고백하기도 했다.

이태임은 “예원 씨와는 전화통화로 서로 풀었고, 서로에게 사과했다”고 어렵게 입을 뗐다. 이어 “그 후로 만나지는 못했지만, 멀리서 각자의 인생을 응원하고 격려해주는 사이”라고 전했다.

또 “그 친구에게 정말 미안하다. 그 친구도 그렇게 이야기 하더라. 구태여 그럴 필요가 없었는데, 각자가 너무 안 좋은 상황이었다. 작은 실수로, 서로에게 돌이킬 수 없는 상처를 만들었기 때문에 아픈 기억이다. ‘왜 그랬을까’ 후회하는 마음이 크다”고 대답했다.

이어 “앞으로 만나보실 생각이 있는지”라는 질문에는 “저는 만날 생각이 있다”며 솔직한 마음을 고백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태임은 팬들이 몰래 준비한 깜짝 이벤트 도중 눈시울을 붉혔다는 후문이다. 과연 그녀를 울먹이게 한 팬들의 깜짝 이벤트는 무엇일까.

자세한 내용은 5일 오후 11시 ‘비행소녀’에서 공개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