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이창민PD “드라마와 시트콤의 경계, 억지웃음 NO”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의  연출을 맡은 이창민 PD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의 연출을 맡은 이창민 PD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의 연출을 맡은 이창민 PD가 “이 작품은 드라마와 시트콤의 경계에 서 있다. 억지웃음을 강요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5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연출 이창민)의 제작발표회에서다.

이창민 PD는 “오디션을 통해 좋은 배우라고 확신한 연기자들로만 뽑았다. 오디션으로만 출연자를 구성한 첫 작품이어서 더 의미 있다”며 “무거운 소재나 사회 문제를 다루기 보다, 누구나 한 번쯤 겪었을 법한 일상의 이야기를 녹이려고 한다”고 설명했다.

드라마 ‘맨투맨’을 만든 이창민 PD와 ‘푸른거탑’ 시리즈와 ‘모던파머’ 등을 통해 웃음을 선사한 김기호 작가가 의기투합해 만든다. 김정현, 이이경, 손승원, 정인선, 고원희 등이 출연한다. 망할 위기에 놓인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이 PD는 “늘 시트콤을 하고 싶었는데 어렵고 무서워서 못하다가, 이번에 젊은 배우들과 힘을 합쳐 처음으로 도전한다. 억지웃음을 강요하는 게 아니라 편안하게 볼 수 있는 작품을 만들 것”이라며 “그동안 하고 싶었던 것들을 나만의 느낌으로 충분히 표현하고 있다. 몸은 힘들지만 다른 드라마보다 피로도가 적다”고 말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5일 오후 11시 베일을 벗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