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주 동생’ 홍지윤 “‘나쁜 녀석들’, 좋은 배움 안겨준 소중한 작품”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OCN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에 출연한 홍지윤 / 사진제공=키이스트

OCN ‘나쁜 녀석들: 악의 도시’에 출연한 홍지윤 / 사진제공=키이스트

신인배우 홍지윤이 OCN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 종영 소감을 남겼다.

홍지윤은 지난 4일 종영한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이하 나쁜녀석들)’에서 한강주(지수)의 동생이자 서원시 시장 배상도(송영창)의 비서 한소영 역으로 출연했다.

홍지윤은 “정말 좋으신 감독님, 선배님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나쁜녀석들’은 저한테 좋은 배움을 안겨준 소중한 작품”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소영’이라는 인물을 기억하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 정말 감사하다. 이 감사한 마음으로 앞으로 더 좋은 연기 보여드리겠다”는 포부를 밝히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홍지윤의 대본 인증샷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사진 속 홍지윤은 뚜렷한 이목구비와 환한 미소로 도회적인 매력을 뽐내고 있다.

홍지윤은 tvN ‘크리미널마인드’에서 연쇄 납치 살인 사건의 첫 번째 피해자 ‘박인혜’ 역으로 데뷔, 피해자의 공포감을 실감나게 표현해 강렬한 인상을 남긴 신예다. ‘나쁜녀석들2’에서는 목숨을 걸고 자신을 지켜준 오빠를 향한 여동생의 애틋한 마음을 섬세하게 그려냈다. SBS ‘리턴’에서는 상류층이 모여 사는 ‘타운 하우스’ 거주 주민 ‘방선영’ 역으로 등장해 세련된 이미지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