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내 인생’ 전수경, 나영희 잡는 존재…’존재감 폭발’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황금빛 내 인생' 전수경 / 사진=방송 캡처

‘황금빛 내 인생’ 전수경 / 사진=방송 캡처

배우 전수경이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 악역 잡는 유일한 강자 진희 역으로 존재감을 뽐냈다.

지난 4일 방송된 44회에서는 명희(나영희)의 숨통을 조이는 진희의 모습이 그려졌다.

유럽 리조트 부지 계약 건으로 인해 노회장(김병기)에게 인정받고 한껏 으쓱해진 진희는 명희를 찾아가 “도경이가 끝내 그 여자 포기 못하고 해성 버리면 어쩔 거야?”라고 약올리듯 웃으며 본격적으로 신경을 긁기 시작했다.

이에 명희가 평정을 잃고 “웃으면서 송곳 갖고 사람 찌르는 건 여전하구나?”라고 말하자 진희는 “내가 언니를 찔러? 은석이 잃어버린 날 얘기하는 거야?”라며 치부를 들춰내는 것은 물론, “어머 언니 동공 흔들린다? 겁나서 얼른 가야겠네. 아버지 마음 더 흔들 방법도 생각하고”라고 얄밉게 깐족거렸다.

특히 진희는 등장만 하면 평소 남편과 자식에게까지 냉철함을 유지했던 명희를 안절부절 못하게만들어 강자를 이기는 유일한 인물로 등극, 극의 긴장감을 조성하는 핵심 캐릭터로 자리잡아 극의 몰입도를 높이는데 힘을 더하고 있다.

전수경이 핵심 캐릭터로 등극하며 더욱 흥미진진한 전개로 이어가고 있는 ‘황금빛 내 인생’은 매주 주말 오후 7시 55분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