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예요’ 이윤철 아내 조병희 “이혼 고민한 적 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조선 '얼마예요'

/사진=TV조선 ‘얼마예요’

방송인 이윤철의 아내 조병희가 이혼을 고민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5일 방송될 TV조선 ‘인생감정쇼-얼마예요?’에서는 ‘시아버지 시집살이가 힘들었던 적은?’이라는 주제로 결혼 후 주로 겪게 되는 ‘고부간의 갈등’이 아닌 ‘시아버지와의 갈등’ 즉, ‘구부간의 갈등’을 주제로 출연자들은 시아버지 시집살이가 다크호스로 떠올라 힘들었던 에피소드를 풀어놓는다.

주제가 공개되자 대부분의 남편들은 “시아버지와 며느리 간의 무슨 갈등이 있을 수 있냐?”라며 의아한 반응을 보인 반면, 여성 출연자들은 “시아버님 덕분에 오히려 시어머니와 예전보다 사이가 좋아졌다” ”시아버지 잔소리가 진짜 심하다”등의 격한 공감과 함께 울분을 토한다.

방송인 이윤철의 아내인 조병희는 “시아버지의 시집살이는 시어머니를 통해 이뤄진다”고 말하며 “며느리가 만든 줄 뻔히 알면서도 시어머니한테 명절 음식 불평을 하셔서, 그 불똥이 나에게 떨어졌었다”며 잊지 못할 사연을 공개했다.

이어 “남편 없는 집에 시부모님이 찾아온 적 있다. 아들의 퇴근이 늦자 시부모님은 며느리인 저를 다그치셨다. 그리고 시아버지는 ‘아무래도 아범이 여자가 있는 것 같다’라고 말하셔서 진심으로 이혼을 고민한 적 있다”고 폭로했다.

‘인생감정쇼-얼마예요’는 다양한 감정을 숫자로 풀어보는 신개념 토크쇼로 오늘(5일) 오후 10시 ‘구부간의 갈등’에 관해 뜨거운 설전을 펼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