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 김지우 “레이먼 킴과 나, 서로 정말 싫어했다”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SBS 러브 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 보이는 라디오 캡처

SBS 러브 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 보이는 라디오 캡처

배우 김지우가 SBS 러브 FM ‘송은이, 김숙의 언니네 라디오'(이하 언니네 라디오)에 출연해 남편인 레이먼 킴과  결혼 전 서로를 싫어하는 사이였다고 밝혔다.

김지우는 5일 방송된 ‘언니네 라디오’에 출연했다. 한 청취자는 “2012년 방송된 올리브 ‘키친 파이터’의 스태프였다. 당시에는 김지우 씨와 레이먼 킴 씨가 결혼할 거라 상상 못했다”라고 문자를 보냈다.

문자를 읽은 김지우는 “그때는 레이먼 킴을 진짜 싫어했다. 매일 나를 지적했다. 보기도 싫었다”라며 “레이먼 킴 씨도 저한테 마음이 전혀 없었다고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은 그 누구보다 행복하게 잘 살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며칠 전부터 떡볶이가 먹고 싶다고 하니까 오늘 아침에는 먹고 가라며 떡볶이를 만들어줬다”라고 밝히며 다정한 부부 사이를 자랑하기도 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