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키키’ 이이경 “이 작품으로 코믹의 끝을 찍겠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이이경,으라차차와이키키

배우 이이경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이렇게까지 망가져도 되나?’ 싶을 정도로 큰 웃음을 주려고 애쓰고 있습니다.”

배우 이이경이 5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연출 이창민)의 제작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망할 위기에 놓인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다. 이이경은 극중 단역 배우 준기 역을 맡는다. ‘믿고 보는 배우’를 꿈꾸며 배우의 길에 들어섰지만 현실은 생계를 위해 홈쇼핑 모델부터 방청객 아르바이트까지 가리지 않는다.

이이경은 “평소에도 재미있는 사람이다. 전작인 KBS2 ‘고백부부’에 이어 이번 드라마까지 코믹극을 연달아 하고 있다”면서 “이번엔 전작보다 한걸음 더 나아가서 코믹의 끝을 찍어보고 싶다”고 밝혔다. 아울러 “주위에서 ‘유작이냐?’라고 할 정도로 몸을 바쳐 연기하고 있다”며 웃었다.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드라마 ‘맨투맨’을 만든 이창민 PD와 ‘푸른거탑’ 시리즈와 ‘모던파머’ 등을 통해 웃음을 선사한 김기호 작가가 의기투합해 만든다. 이이경 외에도 김정현, 손승원, 정인선, 고원희 등이 출연한다. 첫 방송은 5일 오후 11시.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