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흥겨운 음악과 스윙 댄스”…’존도우’, 오는 6일 1차 티켓 예매 시작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뮤지컬 '존도우' 포스터 / 사진제공=HJ컬쳐

뮤지컬 ‘존도우’ 포스터 / 사진제공=HJ컬쳐

뮤지컬 ‘존 도우’가 오는 6일 오후 2시 인터파크티켓, 예스24공연을 통해 1차 티켓 예매를 시작한다.

‘존 도우’는 다수의 작품을 통해 아카데미 감독상 3관왕, 작품상, 골든 글로브 감독상을 거머쥔 프랭크 카프라 감독의 1941년 작품이다. ‘세기의 배우’ 50인에 선정된 배우 게리 쿠퍼가 출연 한 영화 ‘존 도우를 찾아서’를 원작으로 한다. 1934년 대공황 이후의 뉴욕, 존 도우라는 인물이 사회에 항거하는 의미로 시청 옥상에서 자살하겠다는 유서 한 통을 보내면서 일어나는 이야기를 그린다.

특히 이 작품은 민주주의 이상에 대한 신념과 감동을 블랙 코미디로 풀어내며 존 도우라는 인물을 통해 지극히 평범한 한 사람의 목소리가 세상을 바꾸는 힘이 될 수 있다는 위로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1930년대 뉴욕을 배경으로 하지만 그 시대만의 이야기가 아닌 2018년 현재를 사는 우리의 모습도 비춘다.

복고풍의 무대와 의상, 16인조 빅 밴드의 라이브 연주가 선사하는 흥겨운 재즈 음악과 화려하고 역동적인 스윙 댄스는 공연의 감동을 더할 예정이다.

존 도우 사기극의 주인공이 되는 떠돌이 윌러비 역에는 뛰어난 캐릭터 소화력으로 다양한 매력을 보여준 배우 정동화가 캐스팅됐으며 같은 배역에 얼터네이트(Alternate)로 신예 황민수를 기용했다. 기자이자 존 도우 사기극을 시작한 장본인 앤 역에는 김금나와 유주혜가 번갈아 무대에 오른다. 극중 불레틴 신문사의 신임 편집장인 캐시 역에는 신의정과 김선희가 나선다. 불레틴 신문사의 사장 노튼 역은 이용진이, 주인공 윌러비의 떠돌이 친구 코로넬 역에는 이삭이 각각 연기한다.

오는 3월 1일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개막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