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정형돈, 추성훈 1분 샤워에 경악 “이렇게 빨리 씻을 수 있나?”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사진제공=JTBC ‘뭉쳐야 뜬다’

추성훈이 JTBC ‘뭉쳐야 뜬다’ 아프리카 패키지에서 1분 샤워를 선보였다.

이번 주 ‘패키지로 세계일주-뭉쳐야 뜬다’(이하 ‘뭉쳐야 뜬다’)에서는 아프리카 4개국 탐방의 마지막 일정이 그려진다.

고단한 하루 일정을 마친 멤버들은 숙소에서 다음날을 위한 재충전의 시간을 가졌다. 이날 추성훈의 룸메이트가 된 정형돈은 추성훈이 먼저 씻을 수 있도록 화장실 이용 순서를 양보했다. 그러나 정형돈은 놀라움에 그대로 얼어붙고 말았다. 샤워하겠다며 들어간 추성훈이 1분 만에 밖으로 나왔기 때문.

초스피드로 샤워를 마친 추성훈을 본 정형돈은 “형, 안 씻은 게 아니냐”며 의심을 거두지 못했다. 이에 추성훈은 “나는 머리가 짧아서 빠르다”며 무덤덤하게 대꾸해 정형돈을 더욱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결국 ‘더러움의 아이콘’인 정형돈이 직접 그의 몸 냄새까지 맡으며 심사를 진행해 웃음을 자아냈다.

추성훈에게서 향기로운 비누 냄새가 나는 것을 확인한 정형돈은 “사람이 이렇게 빨리 씻을 수 있는 거냐”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고 멤버들에게 소문을 냈다. ‘아재 4인방’ 역시 눈으로 보고도 믿을 수 없는 추성훈의 ‘샤워 미스터리’를 풀기 위해 오밤중 토론을 펼치기도 했다.

‘뭉쳐야 뜬다’ 아프리카 4개국 탐방 마지막 이야기는 오는 6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