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의 명곡’ 유성은, 주현미 ‘짝사랑’ 재즈풍 재해석…매력적 음색

[텐아시아=윤준필 기자]
KBS2 '불후의 명곡' 유성은 / 사진=방송화면 캡처

KBS2 ‘불후의 명곡’ 유성은 / 사진=방송화면 캡처

가수 유성은이 KBS2 ‘불후의 명곡’에서 독보적인 음색을 뽐냈다.

유성은은 지난 3일 방송된 ‘불후의 명곡’ 김연자·이호섭 편에 출연해 가수 주현미의 대표곡 ‘짝사랑’을 불렀다.

전설 이호섭이 작사한 ‘짝사랑’을 부른 유성은은 “평소에 너무 좋아하는 노래다. 노래방 애창 곡 중 한 곡”이라고 밝혔다. 유성은은 ‘짝사랑’을 재즈풍으로 재해석했고 탄탄한 가창력과 매력적인 목소리로 관객들과 패널들을 매료시켰다.

유성은의 무대가 끝난 후 이호섭은 “Be OK(비오케이) 좋아한다, 환몽적인 분위기에 빠지게 만들었다”며 극찬했고 MC 정재형 또한 유성은은 보물 같은 목소리라고 전했다.

매력적인 무대로 호평을 받았지만 유성은은 안타깝게 김소현·손준호 부부에게 패했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