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내 운명’ 우효광, 세 쌍둥이 보고 반해 “우리도 셋 낳자”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너는 내 운명'

/사진=SBS ‘너는 내 운명’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 우블리 우효광이 아기들마저 무장해제 시켰다.

5일 방송될 ‘너는 내 운명’에서는 첫 번째 배송지로 떠난 추우택배 이야기가 공개된다.

추우부부는 첫 번째 배송지인 어느 가정집에 도착했다. 이곳에는 캐나다-한국 국제부부와 16개월 된 그들의 세 쌍둥이 자녀가 살고 있었다.

이 부부는 추우부부와 닮은 점이 많았다. 추자현-우효광처럼 국제 커플이기도 하고 뱃속의 ‘바다’처럼 이들 부부에게도 자녀가 있었다. 추자현은 “그래서 더 이 사연에 마음이 갔다”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추자현은 캐나다-한국 국제 부부와 공감대를 형성하며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같은 국제 부부이자 선배 엄마로서 조언을 받기도 했다.

국제부부는 “남편은 아이들에게 영어로만 한다”며 “한 명은 한국어를 쓰고, 한 명은 영어를 쓰는 게 도움이 된다”며 자신들의 교육법을 설명했다.

추자현은 “저도 저걸 보고 배웠다”며 예비 엄마로서 경청했다. 하지만 이를 들은 우효광은 “역시 내가 한국어를 배우지 않은 건 잘한 일”이라며 “바다야 앞으로 나는 중국어만 들려줄게”라며 농담을 던졌다.

사실 우효광은 국제 부부보다 그들의 세 쌍둥이에게 정신이 팔려있었다. 그는 세 쌍둥이를 보자마자 반해 “아이들이 너무 예쁘다”며 한시도 눈을 뗄 줄 몰랐다. 급기야 추자현에게 “우리도 셋 낳자”며 제안하기도 했다.

세 쌍둥이는 생전 처음 보는 우효광을 낯설어 했다. 우효광이 아무리 구애를 해도 오지 않았다. 이에 굴하지 않고 우효광은 하이톤 목소리에 서툰 한국어로 아이들에게 조금씩 다가갔다.

그러자 세 쌍둥이는 우효광의 애교에 경계심을 풀더니 심지어 우효광의 품에 안겨 깔깔 웃으며 놀았다.

‘너는 내 운명’은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1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