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대표 커플’ 이원희·윤지혜, 재미있는 웨딩사진 첫 공개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이원희 김다행 / 사진제공

오는 28일 결혼식을 올리는 이원희와 윤지혜 / 사진제공=더써드마인드스튜디오,해피메리드컴퍼티,봉드

 

전 유도 국가대표 이원희와 전 탁구 국가대표 윤지혜가 웨딩사진을 공개했다. 이원희와 윤지혜는 오는 28일 서울 강남구 뉴힐탑호텔에서 백년가약을 맺는다.

최근 ‘더 써드 마인드 스튜디오’에서 찍은 웨딩 사진에서 예비신부 윤지혜는 머리에 꽃장식을 한 채 새 하얀 드레스를 입었고, 이원희는 멋진 슈트 차림에 모자를 쓴 모습이다.

이원희, 윤지혜 동료과 재미있는 웨딩사진 / 사진제공=더써드마인드스튜디오,해피메리드컴퍼티,봉드

이원희, 윤지혜 커플 동료과 재미있는 웨딩사진 / 사진제공=더써드마인드스튜디오,해피메리드컴퍼티,봉드

 

이원희와 동료 선수들이 유도복을 입은 채 웨딩드레스 차림의 신부와 함께 코믹한 모습을 연출한 사진도 함께 공개됐다.

2003년 한국마사회 소속 선수로 처음 인연을 맺은 이원희와 윤지혜는 현역 시절에도 오빠, 동생으로 알고 지낸 사이다. 그러다 지난 2년 간 부쩍 가까워졌으며 만남의 횟수가 잦아지면서 자연스럽게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한다.

현재 용인대 교수로 일하고 있는 이원희는 2004년 아테네올림픽 남자 유도 73kg급에서 금메달을 딴 한국 유도의 간판 스타였다. 2006년 리스본 월드컵, 도하 아시안게임 등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2008년 골프선수 김미현과 결혼했으나 2012년 이혼했다.

윤지혜는 2004년 아테네올림픽 탁구 국가대표로 활약했으며 현재 초등학교에서 탁구 코치로 활동 중이다.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