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주, ‘우리가 만난 기적’ 출연 확정… 백미경 작가와 만난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김현주 / 사진제공=YNK 엔터테인먼트

배우 김현주 / 사진제공=YNK 엔터테인먼트

배우 김현주가 1년 6개월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YNK 엔터테인먼트는 “김현주가 KBS2 새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을 차기작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대한민국의 평범한 한 가장이 이름과 나이만 같을 뿐 정반대의 삶을 살아온 남자의 인생을 대신 살게 되면서 자신만의 방식으로 주변을 따뜻하게 변화시키는 과정을 담은 휴머니즘 드라마다. 가족애와 멜로에 판타지적 요소를 녹여낸 작품이다. 특히 ‘사랑하는 은동아’ ‘힘쎈 여자 도봉순’ ‘품위 있는 그녀’를 통해 스타 작가로 자리매김한 백미경 작가의 차기작으로 캐스팅 단계에서부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번 작품에서 김현주는 시간을 거스르는 아름다운 외모와 부유한 시댁, 성공한 남편, 똑똑하고 예쁜 아들과 딸까지 둔 완벽한 주부 선혜진 역을 맡았다. 겉으로는 모든 걸 가졌지만 속으로는 오랜 쇼윈도 부부 생활에 마음의 상처를 입고 새로운 돌파구를 찾는 인물.

김현주의 우아하고 지적인 이미지는 물론 그 특유의 깊이 있는 멜로 연기가 빛을 발할 수 있는 캐릭터다. 최근작 ‘애인있어요’ ‘판타스틱’을 통해 멜로 흥행 불패를 이어온 김현주와 ‘미안하다 사랑한다’ ‘나쁜남자’ 등을 통해 심도 깊은 멜로 감성을 담아낸 이형민 PD, 신선한 스토리라인과 섬세한 필력을 가진 백미경 작가의 시너지도 기대감을 배가시킨다.

김현주는 소속사 YNK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대본을 읽는 순간 꼭 해야겠다는 생각을 할 만큼 재미있는 작품이라 많은 고민 없이 선택했다”며 “나와 비슷한 나이대 여성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라 더욱 끌렸고 내가 잘 표현할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이 들었다. 좋은 작품을 통해 시청자 분들을 만날 수 있어 정말 설렌다”고 복귀를 앞둔 소감을 전했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오는 4월 방송 예정.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