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재원, 지앤지 프로덕션과 전속계약…한고은·심형탁 등 한솥밥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배우 최재원/제공=지앤지 프로덕션

배우 최재원/제공=지앤지 프로덕션

배우 최재원이 지앤지 프로덕션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지앤지 프로덕션은 5일 “최재원이 지앤지프로덕션과 손을 잡고 본격적인 연기 활동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최재원은 KBS 슈퍼탤런트 1기로 KBS1 ‘좋은 나라 운동 본부’의 양심맨으로 널리 알려진 20년 차 배우다. KBS 드라마 ‘천상여자’, ‘가시나무 새’ 등 다양한 작품에서 감초 연기를 선보여왔다. 연기 활동 외에도 MBN ‘알토란’, SBS ‘스타 주니어쇼 붕어빵’등 예능과 교양 프로그램에서도 활동했다.

지앤지 프로덕션은 “최재원은 드라마, 영화, 예능, 교양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며 내공이 다져진 배우다. 앞으로도 각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재원이 전속 계약을 체결한 지앤지 프로덕션은 매니지먼트 회사이자 드라마 제작사이다. 한고은, 심형탁, 차화연, 박시은, 진태현, 오승아, 한기원, 한기웅, 박소은 등의 배우들이 소속돼있으며, JTBC ‘청춘시대2’, MBC ’밥상 차리는 남자’, KBS2 ‘같이 살래요’ 등을 제작했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