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이보영·허율, 험난한 여정 속 다양한 만남

[텐아시아=김해인 인턴기자]
tvN 수목드라마 '마더' 방송 캡처

tvN 수목드라마 ‘마더’ 방송 캡처

tvN 수목드라마 ‘마더'(극본 정서경, 연출 김철규)의 이보영과 허율이 험난한 여정 속에서 다양한 인물들을 만나며 긴장감과 애틋함을 자아내고 있다.

이보영은 극중 수진 역을, 허율은 혜나 역을 연기하며 진짜 모녀로 거듭나기 위해 험난한 여정을 시작했다. 다양한 인물들과의 만남은 두 사람에게 따뜻한 위로를 건넸으나, 때로는 이들을 위기에 몰아넣으며 극을 풍성하게 만들었다.

#1 눈 뜨고 코 베어 간 서이숙

수진과 혜나는 아이슬란드로 떠나기로 결심하고 인천행 버스에 탑승했다. 무령에서부터 두 사람의 관계를 지켜보던 라 여사(서이숙)는 이들에게 친절을 베풀었다. 마샤 하우스를 운영 중인 그는 따뜻한 잠자리는 물론 아침 식사까지 제공해줬다. 또 수진에게 혜나를 위한 위조여권을 구해주겠다며 브로커를 소개해줬다.

그러나 수진은 약속했던 여권은 받을 수 없었고 그들이 머물던 마샤 하우스는 이미 경찰에 의해 수색 당하는 중이었다. 수진과 혜나는 경찰로부터 도망치던 라 여사의 차에 가까스로 타 돈을 돌려받으려 하지만 이들이 인신매매단이었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됐다. 가까스로 도망쳐 목숨은 구했으나 거금을 잃고 위기에 봉착했다.

#2 따뜻한 쉼표가 된 예수정 할머니

아이슬란드행이 무산된 수진과 혜나는 춘천에 있는 보육원 정애원으로 향했다. 정애원은 여섯 살 때 버려졌던 수진이 여덟 살 때까지 머물렀던 곳이었다. 수진은 정애원의 아이들을 제 아이처럼 돌봐주던 글라라 선생님(예수정)에 대한 추억을 안고 도착했다. 그러나 정애원은 이미 폐허로 남았고 나이 들어 치매에 걸린 글라라 선생님만이 홀로 남아 있었다.

다행히 글라라 선생님은 수진을 알아보고 오붓한 시간을 보냈다. 수진은 엄마가 되기로 결심한 자신의 선택에 대한 부담감을 글라라 선생님에게 털어놨고 따뜻한 위로를 받았다. 짧았던 행복한 순간이 끝나고 글라라 선생님은 요양병원으로 향했고, 수진·혜나와 마지막 인사를 나눴다. 마지막까지 수진에 대한 안부를 잊지 않는 글라라 선생님의 마음이 감동을 자아냈다.

#3 의문의 이발소 여인 남기애

정애원에서도 머물 수 없게 된 수진은 10년간 연락을 끊어왔던 엄마 영신(이혜영)을 찾아갔다. 수진이 영신을 만나는 동안 혜나는 호텔에서 홀로 시간을 보내야만 했다. 낯선 발소리로 무서움에 떨던 혜나는 머리를 다듬기 위해 들렀던 이발소로 도망쳤다. 묘령의 이발소 여인(남기애)은 혜나를 살뜰히 돌보아주었고 혜나 역시 그를 잘 따랐다.

이발소 여인은 수진과 혜나가 머물 수 있는 옥탑방까지 마련해줬다. 이발소 여인이 어떤 이유로 수진과 혜나를 보살펴 주고 있는지 의문을 자아낸다. 이발소 여인의 행동이 수진과 혜나에게 위기가 될지 위로가 될지 궁금증이 커진다.

‘마더’는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 중이다.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목요일과 금요일 오후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도 방송된다.

김해인 인턴기자 kimhi@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