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새해 첫 입수 복불복, 최고 시청률 18.5%

[텐아시아=황영진 기자]
'1박2일' 최고시청률 / 사진제공=KBS

‘1박2일’ 시청률 고공 행진 / 사진제공=KBS

 

KBS  ‘1박 2일’이 지난 4일 시청률 15.4%(전국 기준), 분당 최고 시청률 18.5%(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일요일 전체 예능 프로그램과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지켰다.

5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최고 시청률 18.5%를 기록한 장면은 김준호-차태현-데프콘-김종민-윤동구-정준영의 새해 첫 입수 복불복 장면. 이날 복불복 현장에는 황금개띠해를 맞아 강아지 까불이를 게스트로 초청, 까불이의 간택을 받은 정준영-윤동구가 첫 번째로 복불복에서 제외됐다.

이후 김준호-차태현-데프콘-김종민과 함께 입수자를 정하기 위한 사다리타기가 이뤄졌다. 첫 타자로 나선 김종민-차태현이 연이어 X를 확인하며 기쁨의 포효를 터트렸고 김준호-데프콘이 최후의 2인으로 남게 됐다. 이들 중 2018년 황금개띠해 첫 입수자는 누가 될지 다음주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커졌다.

이날 방송에선 큰형 김준호부터 막내 정준영까지 각자의 적성을 살린 역할 분담이 돋보였다. ‘차 감독’ 차태현은 촬영-오디오-조명을 책임지며 오늘 하루 ‘차재’가 아닌 만능인의 모습을 뽐냈다. 김준호-정준영-김종민은 마당발 인맥을 앞세운 섭외력을, 윤동구는 포토그래퍼로 활약하는 등 멤버 6인의 손발이 척척 맞는 ‘환상 케미’로 건강한 웃음을 선사했다.

황영진 기자 gagjinga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