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호준, 첫 日 팬미팅 성황리 마무리…노래부터 손편지까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YG엔터테인먼트

/사진=YG엔터테인먼트

배우 손호준이 도쿄 팬들을 사로잡았다.

지난 4일 일본 도쿄 호쿠토피아츠츠지홀에서는 손호준의 생애 첫 일본 팬미팅이 개최됐다.

‘고백부부’의 일본 KNTV 정식 방영을 앞두고 현지 팬들의 끊임없는 러브콜로 성사된 이번 공연은 전석 매진을 기록하며 성황리 마무리됐다.

손호준은 무대에 올라 “안녕하세요. 앞으로도 열심히 할 테니 많은 응원 부탁 드린다“고 정성스레 준비한 일본어로 소감을 전했다.

첫 코너에서 손호준은 ‘고백부부’ ‘미세스캅’ ‘응답하라1994’ 등 출연 작품의 명장면을 다시 보며 숨겨진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뿐만 아니라 자신의 비밀 이야기를 나누는 사생활 토크 시간을 통해 화면 속 ‘배우 손호준’이 아닌 ‘사람 손호준’의 일상에 대해 나눴다.

특히 소원을 이뤄주는 코너가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이끌어 냈다. 손호준은 팬들의 소원 하나 하나를 성심성의껏 들어주고 직접 관객석 아래로 내려가는 등 팬들과 한층 더 가까이서 소통했다.

팬들을 위한 노래 선물도 준비했다. ‘응답하라 1994’ 에서 배우 정우, 유연석과 함께 불렀던 더블루의 ‘너만을 느끼며’를 열창하며 관객들의 환호를 받았다.

같은 소속사 선배 차승원과 절친 동방신기 유노윤호, 배우 유연석의 축하 영상도 이어졌다. 손호준은 생각지도 못한 깜짝 영상에 놀라면서도 “나와 유해진 중 누구를 선택하겠냐”는 차승원의 재치 넘치는 질문에 진땀을 빼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마지막 대미를 장식한 것은 손호준의 손 편지였다. 그는 “처음에는 일본에 계신 분들이 나라는 사람을 알까 반신반의했다. 이렇게 찾아와 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 이 감사한 마음 갚아가면서 열심히 연기하겠다”고 말해 팬들을 감독케 했다.

손호준은 공연을 마치고 팬들과 악수회를 진행하며 120분을 온기로 가득 채웠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