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박병은, 카리스마 업그레이드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추리의 여왕 시즌2 문전사 / 에이스토리

/사진=추리의 여왕 시즌2 문전사 / 에이스토리

배우 박병은이 KBS2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극본 이성민, 연출 최윤석)을 통해 지적인 추리로 여심을 사로잡는다.

오는 28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추리의 여왕 시즌2’에서 박병은은 천재 프로파일러 우성하 경감(이하 우경감) 역을 통해 시크한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우경감은 늘 포커페이스로 일관, 평소 그 누구도 믿지 않고 혼자서 사건을 처리하며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 인물이다. 대한민국 최고의 프로파일러답게 예리한 감각으로 사건 현장을 분석하는 것은 물론 타고난 촉으로 범인의 심리를 꿰뚫어보며 사건 해결에 앞장선다.

이를 증명하듯 날카로운 눈빛으로 사건현장 분석에 들어간 우경감에게선 시즌1에서 호평 받은 찔러도 피 한 방울 나오지 않을 것 같은 차가운 매력이 느껴지고 있다. 말수가 적고 무뚝뚝한 성격의 그가 한층 경쾌해진 ‘추리의 여왕 시즌2’에선 어떤 에피소드로 활약할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더불어 능력자 우경감은 본청 소속이었지만 라이벌 하완승(권상우)이 있는 중진서로 옮겨오고 그와 티격태격하며 예측 불가한 케미를 선사할 예정이다. 이에 한 곳에 모인 두 남자의 만남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는 상황.

박병은은 눈빛부터, 대사 톤, 행동 하나까지 진심을 알 수 없는 미스터리한 우경감을 만들어내려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는 후문이다. 뿐만 아니라 유쾌함을 더한 입체적인 캐릭터를 표현을 위해 꼼꼼하게 연구하며 진지하게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추리의 영왕2’는 오는 29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