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지적 참견 시점’ 정규 편성 확정…3월3일 첫방송(공식)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MBC 파일럿 ‘전지적 참견 시점’의 정규 편성이 확정됐다.

‘전지적 참견 시점’ 측은 5일 “이영자, 전현무, 송은이, 김생민, 양세형이 고정 ‘참견 군단’으로 출연한다. 오는 3월 3일 오후 11시10분 처음 방송된다”고 밝혔다.

이어 “우선 파일럿 방송을 재미있게 봐주신 시청자분들에게 감사의 말씀드린다. 많은 응원 보내주신 덕분에 정규 편성이 확정됐다”고 덧붙였다.

‘전지적 참견 시점’은 연예인들의 가장 최측근인 매니저들의 말 못할 고충을 제보받아 스타도 몰랐던 은밀한 일상을 관찰하고, 다양한 분야에서 모인 참견 군단들의 검증과 참견을 거쳐 스타의 숨은 매력을 발견하는 본격 참견 예능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방송된 11월 파일럿 방송분에서는 데뷔 27년 만에 처음 리얼리티에 출연한 이영자가 식사 메뉴를 정해줘서 힘들다는 매니저의 충격적인 폭로에 쩔쩔매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김생민은 25년째 셀프로 매니저의 역할을 수행하며 검소하고 내추럴한 하루를 보내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신선함을 안겼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