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보’ 도지원 “라라 연기해서 행복…많이 배웠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dobravo

배우 도지원이 뭉클한 SBS 주말드라마 ‘브라보 마이 라이프’(극본 정지우, 연출 정효) 종영소감을 밝혔다.

도지원은 “한없이 눈물이 흘러내렸다. 라라를 만나면서 그냥 행복했다. 맑고 밝게 천진난만하게 살았던 여자의 인생을 생각하고 배웠다”고 전했다.

이어 “또 라라가 주변을 살필 줄 아는 사람으로 성장하고 사랑받는 여자로, 인생의 행복을 안에서 삶을 정리한 것에 많은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또 도지원은 “한편의 드라마에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야 해 고민도 많았지만 감정, 감성 연기하며 변화되는 그런 라라가 좋아서 연기하며 행복했다”며 라라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제작진의 노고와 드라마를 사랑해준 시청자 여러분을 향한 감사도 잊지 않았다.

그는 “라라를 만들어주신 고생하신 정지우 작가에게 감사드리고 고생 많으셨던 따뜻했던 감독님들과 스태프들에게 감사드리며 같이 호흡해준 배우들에게 박수를 보낸다”며 “끝까지 응원해주신 시청자분들께도 감사드린다. 라라를 연기해서 행복했다. 앞으로 한 발 한 발 성장해 나가는 배우가 되겠다”며 진심어린 소감을 남겼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