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 박시후, 신혜선과 7일간 시한부 연애 끝 ‘결혼 전초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 캡쳐

/사진=KBS2 ‘황금빛 내 인생’ 방송 캡쳐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 박시후가 7일 간의 시한부 연애를 시작한 후 나영희에게 결혼을 허락받는 모습으로 반전 엔딩을 이끌었다.

4일 방송된 ‘황금빛 내 인생’ 44회에서는 끝을 기약한 일주일 동안의 굵고 짧은 연애를 시작한 도경(박시후)이 지안(신혜선)과 풋풋한 설렘이 느껴지는 데이트를 즐기던 중 어머니 노명희(나영희)로부터 지안과 결혼하라는 허락이 떨어지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도경은 지안이 자신과 장소라(유인영)가 데이트를 했던 사실에 질투하는 모습을 보이자 장소라와 갔던 스케이트장으로 지안을 데려갔다. 지안의 장갑을 챙겨 들고 스케이트장으로 들어선 도경은 지안이 자신을 빤히 바라보자 “안 했어. 안 했어. 소라한텐 이렇게 안 했어”라고 귀여운 변명을 늘어놓았다.

또 자신보다 앞서서 달리던 지안이 지나가던 여성과 부딪쳐 중심을 잃고 휘청거리자 놀란 나머지 온 몸으로 지안을 감싸안고 지켜내며 “어디 다쳤어?”라고 잔뜩 걱정하는 기색을 내비쳤다. 지안이 자신을 떼어내고 해맑게 웃으며 출발하자 “저렇게 웃는 거. 오랜만이네”라고 뭉클한 마음을 드러낸 후 속력을 낮춰 지안이 이길 수 있게 배려하는 모습으로 여성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했다.

하지만 셰어하우스로 돌아오다 승용차 안에서 깜빡 잠이 든 지안과 도경은 그 모습을 노명희에게 들키고 말았다. 다급하게 차에서 내린 지안이 노명희에게 “저희 1주일만 만나기로 했습니다”라고 사실을 털어놨고, 도경은 “제가 그러자고 했어요. 저 보러 오신 거죠?”라며 노명희를 허름한 순댓국집으로 안내했다.

언짢은 심기를 드러내는 명희에게 도경은 진지한 얼굴로 “먼저 지안이 하고 저, 일주일은 눈감아 주세요. 더 이상 가면 지안이 집까지 찾아가신 할아버지가 지안이 가족들을 그냥 두실 리 없다는 거 알고 있으니까요”라고 당당하게 맞섰다.

도경이 집으로 전혀 돌아올 기색이 보이지 않자 애가 탄 명희가 회유도 해보고 노 회장을 빌미로 협박도 했지만 도경은 이미 마음을 굳힌 상태. 그는 “어머니, 저는 이제 시키는 대로, 할아버지 개로는 못 살 것 같아요. 그러니 어머니도 절 그냥 내버려 둬 주세요”라고 간절히 부탁했다.

이후 아버지 재성(전노민)의 연락을 받고 급히 호텔로 달려간 도경은 엘리베이터 앞에서 지안과 마주쳤다. 깜짝 놀란 도경은 “무슨 일이 길래 아버지가 너하고 날 따로 부르신 거지?”라고 의아해했다.

지안과 함께 레스토랑 룸으로 들어간 도경은 재성과 명희가 같이 있자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감지했다. 차를 좀 따르라는 말에 주전자를 든 지안의 손이 파르르 떨리는 걸 본 도경은 “내가 할게”라며 직접 차를 따랐다. 도경의 낯선 모습을 본 명희는 “그래! 내가 졌다”라고 선언하더니 “니들, 결혼 해!”라고 폭탄발언을 던져 도경과 지안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