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유기’ 송종호, 젠틀함 섬뜩함 오가는 ‘냉온연기’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tvN '화유기' 방송 캡쳐

/사진=tvN ‘화유기’ 방송 캡쳐

tvN 토일드라마 ‘화유기’(극본 홍정은 홍미란, 연출 박홍균 김병수 김정현) 송종호가 젠틀함과 섬뜩함을 오가는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4일 방송된 ‘화유기’에서 강대성(송종호)은 자신이 낸 차 사고로 죽었던 정세라(이세영)가 다시 살아나고, 심지어 그녀가 그녀의 엄마 핸드폰으로 연락을 해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강대성은 “어머니를 모시고 있다. 조용히 만나자”며 그녀를 불렀고, 두 사람은 마주하게 됐다.

이어 “당신이 나를 죽게 했느냐”는 그녀의 질문에 송종호는 별일 아니라는 듯 “미안해요. 실수였어요”라고 답하며 자신의 정체를 밝혔다.

앞서 자신을 기억하는지 확인하기 위해 그녀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했던 그의 서늘한 면모가 드러나는 순간이었다. 여기에 그는 엄마를 찾는 그녀를 향해 “친절하게 대답해주겠다”며 컨테이너 안에 가두며 섬뜩한 모습을 보였다.

‘화유기’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