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녀석들’ 종영] 연기파 배우들의 향연…시즌3 ‘자신감’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나쁜녀석들' 최종화/ 사진=OCN 방송화면

‘나쁜녀석들’ 최종화/ 사진=OCN 방송화면

악은 응징했지만 희생이 뒤따랐다. 지난 4일 방송된 OCN 주말드라마 ‘나쁜녀석들:악의 도시’ 마지막 회에서는 서원시장 배상도(송영창 분)의 뒤를 밟던 장성철(양익준 분)이 결국 희생 당했다. 우제문(박중훈)은 시한부 삶을 선고받고도 끝까지 악을 처단하려 했던 장성철의 죽음을 확인하고 오열했다. 독기를 품은 제문은 허일후(주진모 분), 한강주(지수 분) 등 나쁜녀석들과 성철을 죽인 조직 폭력배들을 잡기 위해 나섰다.

성철을 죽인 일당의 행방은 묘연했다. 철저하게 몸을 숨겼다. 우제문은 긁으면 반응이 올 것이라는 역발상으로 배상도를 찾아갔다. 그리고 그가 저지른 악행을 언급하며 쿡쿡 찔렀다. 우제문은 모르쇠로 일관하는 배상도에게 “누이인 배영주가 배후에 있다는 걸 알고 있다”며 “성철이 죽이고 도청 자료 없애면 다 끝날 줄 알았지? 내가 다 들었는데”라고 강력하게 한 방 먹였다.

제문의 작전은 또 통했다. 움찔한 배상도는 성철을 죽인 조직 폭력배들에게 우제문도 죽이라고 명령했고, 제문은 그들을 유인했다. 기다리던 제문과 일후, 강주 등 나쁜녀석들은 격투 끝에 조폭 일당을 체포했다.

한편 성철을 부검하던 중 그의 몸 속에서 배상도와 조영국의 재개발 관련 비리가 담긴 메모리 카드가 발견됐다. 제문과 일후, 강주는 모든 진실을 알게 됐다.

모든 것이 끝난 줄 알았지만 다시금 위기가 찾아왔다. 연행 중이던 조폭 일당이 탈출한 것. 그들 중 우두머리는 배상도에게 메모리 카드를 빼앗아 오겠다며 5억원을 요구했고, 배상도는 “증거든 증인이든 하나도 남기지 말고 싹 다 죽여버려”라고 지시했다.

하지만 나쁜녀석들은 강했다. 그 힘은 악을 응징하겠다는 집념과 불타는 복수심에서 비롯됐다. 제문, 일후, 강주 세 사람은 숫적 열세에도 이를 악물고 싸웠다. 조직 폭력배 모두를 쓰러뜨렸다.

제문은 “이제 가자, 나쁜 놈들 잡으러”라며 ‘악’의 기둥을 뽑으려 다시 발길을 옮겼다. 배상도 시장, 조영국 회장의 비리는 세상에 알려졌고, 나쁜녀석들의 응징은 성공했다.

2014년 방송된’나쁜녀석들’ 시즌1은 김상중, 마동석, 박해진, 조동혁, 강예원 등 면면만으로도 화려한 배우들이 출연해 영화 못지 않은 스케일과 화끈한 액션으로 마니아층을 형성하며 인기를 끌었다.

특히 선악의 대립과 ‘법’을 통한 응징 등 기존 드라마나 영화에서 봤던 보편적인 틀 대신 악과 악의 대립,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처절한 응징 등 새로운 전개로 호평을 받았다.

특히 딸을 잃고 미친개가 된 형사 반장 오구탁(김상중 분)이나 조직폭력배 박웅철(마동석 분), 사이코패스 연쇄 살인범 이정문(박해진) 등 시청자들은 생동감 있는 캐릭터에 열광했다.

3년여 만에 돌아온 시즌2도 악이 악을 응징한다는 ‘나쁜녀석들’의 취지를 그대로 가지고 갔다. 다만 배우들은 모두 바뀌었다. 시즌1에 등장한 캐릭터들의 개성이 워낙 강했던 만큼 시즌2에 대한 우려가 있었지만, 새로운 배우들의 존재감은 전작 못지 않았다.

24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한 박중훈은 극 중 정의감과 의리로 가득한 우제문 검사 역을 맡아 열연했다. 장면마다 실감 나는 표정 연기와 명대사로 강렬한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통쾌한 카타르시스를 선사했다.

여기에 주진모는 전직 조직폭력배 허일후 역을 맡아 화끈한 액션 연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 거친 면모 뒤 따뜻한 감성을 가진 반전 매력의 허일후를 섬세한 연기력으로 소화해내 호평 받았다.

뿐만 아니라 양익준, 김무열, 지수, 송영창, 김유석, 김민재 등 주·조연 할 것 없이 배우들 모두가 현실감 있는 연기로 몰입도를 높였다.

극 초반 다소 답답한 전개는 아쉬움을 남겼다. 시청자들은 ‘사이다 전개’를 갈망했다. 후반부로 갈수록 반전을 거듭하며 쫄깃한 전개가 이어졌지만 늦은 감은 있다.

‘나쁜녀석들’ 시즌2 최종회 말미에 제문과 일후, 강주는 또 다시 결연한 표정으로 어디론가 향했다. 그들이 도착한 곳엔 한 남자가 서 있었다. 어둠 속에서 고개를 돌린 그는 시즌1에 등장했던 정태수(조동혁 분)였다.

제문은 “야, 정태수. 우리랑 일 하나 같이 하자”며 또 다른 악을 응징할 나쁜녀석들의 다음 이야기를 예고했다.

박중훈, 주진모, 양익준, 지수, 한재영, 김민재 등 ‘나쁜녀석들’ 출연진들은 오는 10일 열리는 종방연 토크쇼를 통해 못다한 이야기를 전한다. 11일에는 촬영장 비하인드 영상, NG컷, 하이라이트 모음 등 ‘나쁜녀석들’ 특집이 방송된다.

‘나쁜녀석들’ 후속으로는 오는24일 강지환·김옥빈 주연작 ‘작은 신의 아이들’이 처음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