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그 왁스, “‘경아의 하루’, 아쉬움이 많이 남는 곡”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JTBC '슈가맨2' 방송화면 캡처

/ 사진=JTBC ‘슈가맨2’ 방송화면 캡처

밴드 도그의 왁스가 “‘경아의 하루’는 아쉬움이 많이 남는 곡”이라고 말했다.

4일 방송된 ‘투유 프로젝트-슈가맨2’에서는 왁스가 자신의 데뷔 밴드인 도그와 함께 출연해 데뷔곡이었던 ‘경아의 하루’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왁스는 “20년 만에 도그로 무대 위에 선다”며 “왁스 콘서트 때 ‘경아의 하루’를 부른다”고 설명했다.

도그의 이혁준은 “원래 도그는 혼성 4인조였지만 다들 먹고 살기 바빠 못 나왔다. 저는 여유가 돼 나왔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