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 “‘효리네민박2’ 직원, 비밀 지켜질 지 몰랐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JTBC '효리네 민박2' 방송화면 캡처

/ 사진=JTBC ‘효리네 민박2’ 방송화면 캡처

윤아가 JTBC ‘효리네 민박2’에 등장하면서 “직원 채용 사실이 지켜질 지 정말 몰랐다”고 말했다.

윤아는 4일 방송된 ‘효리네 민박2’에서 이효리가 윤아를 맞이하며 “비밀로 하느라고 정말 고생했다”고 하자 이같이 답했다.

이상순은 “안 바빠요?”라고 안부를 물었고, 윤아는 “네 저 안 바빠요”라며 웃었다.

 

윤아는 순심이를 보며 반가워했고, 효리네 민박집에 있는 반려견과 반려묘들을 하나하나 살폈다. 점심을 내어준 부부에게 윤아는 “오자마자 점심을 얻어먹는다”며 감사해했다.

윤아는 “너무 힘들다 싶으면 말씀드릴 테니 부려먹어 달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