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소원, ‘1박 2일’ 등장…”올해, 김종민 삼촌처럼 재밌어 질 듯”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KBS2 '1박 2일' 방송화면 캡처

/ 사진=KBS2 ‘1박 2일’ 방송화면 캡처

아역 배우 갈소원이 KBS2 ‘1박 2일’에 등장해 “올해가 김종민 삼촌처럼 재밌어 질 것 같다”고 말했다.

갈소원은 4일 방송된 ‘1박 2일’에 개띠 스타로 등장해 이같이 말했다.

제주도에서 학교를 다니고 있다는 갈소원은 할머니 집에 잠시 올라와 ‘1박 2일’ 출연진과 만났다.

갈소원은 “이제 6학년에 올라간다. ‘화유기’에 출연한다”며 “김종민 삼촌이 갑자기 연락을 주셨다”고 밝혔다.

갈소원은 이어 시청자들에게 “제 덕담을 듣고서 2018년 많이 많이 행복하세요”라고 새해 인사를 전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