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구하라, “결혼하고 싶은 생각 없어졌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 사진=SBS ‘런닝맨’ 방송화면 캡처

가수 구하라가 “결혼하고 싶은 생각이 없어졌다”고 밝혔다. 4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다.

구하라는 “몇년 전에는 서른 여섯 살에 결혼하고 싶다고 했는데 지금은 어떤가”라고 유재석이 묻자 이같이 답했다.

이에 이광수와 김종국은 “나쁜 사람들을 만나서 그렇다”라고 말했고, 구하라는 당황해하며 영혼 없는 목소리와 표정으로 “오늘 촬영 참 즐거울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이제 하라가 촬영 마치고 비행기 타고 갈 때 ‘나쁜 자식들’이라면서 이광수, 김종국을 욕할 것”이라고 덧붙여 다시 한 번 웃음을 안겼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