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리, “‘1987’ 무대 인사 호응 유도, 사실 하정우 주문”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태리가 영화 ‘1987’ 무대 인사 중 깜짝 호응 유도에는 하정우의 비밀스러운 지시가 있었다고 밝혔다.

김태리는 4일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태리는 “‘1987’ 무대 인사 중 강압적인 분위기에서 하정우 선배가 ‘Say Ho~’ 한 번 가자고 말해 관객들에게 그렇게 호응을 유도했다”고 털어 놓아 웃음을 자아냈다. ‘섹션TV 연예통신’ 리포터 박슬기와 인터뷰를 하던 김태리는 이날도 갑자기 ‘Say Ho’라고 외쳐 웃음을 유발했다.

김태리는 ‘1987’ 촬영 뒷이야기도 털어놓았다. 김태리는 “영화 속 마이마이가 실제로 작동했다. 음악도 다 나와서 반가웠던 소품이었다”고 말했다. 강동원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 묻자 “보기만 해도 그냥”이라고 말끝을 흐리며 털털하게 웃었다.

김태리는 영화 ‘리틀 포레스트’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