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재석X이다희, “15년 전부터 아는 사이”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런닝맨' / 사진제공=SBS

‘런닝맨’ / 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에 출연한 유재석과 이다희가 15년 전에도 알았던 사이인 것으로 드러났다.

4일 방송되는 ‘런닝맨’에서는 배우 이다희와 MC 유재석의 남다른 인연이 공개된다.

이다희는 최근 ‘런닝맨’ 녹화에 구하라, 설인아, 구구단 미나와 함께 출연해 제주도에서 짝꿍 레이스를 펼쳤다.

이다희는 앞서 ‘정글의 법칙’에서 맹활약하며 ‘예능 기대주’로 떠올랐다. 이

날 녹화에서는 화려한 댄스 실력뿐 아니라 레이스 내내 반전 허당 매력을 선보이며 몸을 사리지 않는 예능 투혼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멤버들은 극찬을 아끼지 않았고, 유재석은 “이다희를 처음 봤던 (고등학생) 때는 이런 애가 아니었다. 조용한 아이였다”며 180도 변한 이다희의 모습에 충격을 금치 못했다.

유재석과 이다희는 15년 전 ‘가슴을 열어라’에 함께 출연했으며, 당시 고등학생이었던 이다희는 지금과 변함없이 뚜렷한 이목구비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역대급 ‘웃음 분량’을 뽑아낸 이다희의 활약상은 4일 오후 4시 50분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