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스웩’, 스웩 찾기 미션은 계속된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XtvN

/ 사진제공=XtvN

XtvN ‘오늘도 스웩’이 다양한 미션들과 예상치 못한 웃음으로 재미를 안겼다.

지난 3일 방송된 ‘오늘도 스웩(이하 ‘오웩’)’ 숙소 곳곳 숨겨진 알람 30개 끄기부터 걸그룹 여자친구의 곡으로 진행한 쟁반노래방까지 미션들이 이어지졌다.

일어나자마자 알람시계 30개를 꺼야했던 ‘오웩’ 크루들은 잠결에도 서로 1등을 차지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움직였다. 특히 VMC의 수장으로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을 유지하던 딥플로우가 온 방을 헤집고 돌아다니며 다른 멤버들 몰래 알람시계를 수거하는 등 1등에 집착하는 반전 매력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어 진행된 미션에서는 각 나라별 민간 해장법이 공개됐다. 보고도 믿기 어려운 해장법들 중 가장 놀라운 해장법에 당첨된 멤버는 던밀스. 겨드랑이에 레몬을 바르는 민간 해장법을 몸소 체험하게 된 던밀스는 경악하는 멤버들과 달리 “재미없는 거네?”라고 말하며 더 큰 웃음을 갈망해 폭소를 유발했다.

점심식사 후 ‘오웩’의 시그니처 미션 ‘랩행일치’가 시작됐다. 넉살의 ‘밥값해 밥값해’라는 랩 소절에 맞춰 점식식사 경비를 두고 쟁반노래방이 펼쳐진 것. 걸그룹 여자친구의 인기곡 ‘오늘부터 우리는’이 흘러나오자 다들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걸그룹 박사 빅원의 활약으로 한단계씩 통과할 수 있었다.

연출을 맡은 정호준 PD는 “멤버들이 영월로 떠난 첫째날보다 둘째날 몸과 마음의 긴장이 풀리며 예능에 적응해 나가는 모습을 보였다. 앞으로도 이들이 가지고 있는 예능감이 더욱 빛을 발하며 큰 웃음을 드릴 것”이라고 밝혔다.

‘오늘도 스웩(연출 정호준)’은 XtvN이 개국 후 처음 선보이는 래퍼들의 리얼 힙합 야외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넉살, 던밀스, 딥플로우, 슬리피, 양세찬, 빅원이 출연해 진정한 ‘스웩(Swag)’이 무엇인지 찾아가는 모험의 과정을 생생하게 보여줄 계획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XtvN에서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