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스테이지’, 단막극 시장에 활기 불어넣으며 호평 속 종영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드라마 스테이지' 스틸 / 사진제공=tvN

‘드라마 스테이지’ 스틸 / 사진제공=tvN

tvN의 첫 단막극 ‘드라마 스테이지’가 호평 속에 종영했다.

‘드라마 스테이지’는 신인 작가들의 ‘데뷔 무대’라는 의미를 담은 tvN 단막극으로, CJ E&M의 사회공헌사업 오펜(O’PEN)의 지원을 받은 신인 드라마 작가 10인의 작품들을 지난해 12월부터 선보이며 지난 3일 종영했다.

최근 시장성이 없다는 이유로 단막극이 사라지고 있는 가운데 tvN이 앞장서 단막극을 선보이며 업계 선순환에 기여했다는 측면에서도 큰 의미가 있다. 오펜 신인 작가들이 ‘드라마 스테이지’를 통해 등용하는 것 뿐만 아니라, 윤현기 감독(B주임과 러브레터), 장정도 감독(직립보행의 역사)과 같이 연출을 꿈꾸는 신인 감독들에게도 데뷔 무대가 되어준 것.

‘드라마 스테이지’를 통해 연출가로 입봉한 윤현기 감독은 “친한 친구들과 소풍을 다녀온 기분이다. 이처럼 신인 작가와 PD가 발굴될 수 있는 의미 있는 장이 지속발전 되었으면 좋겠다. 작은 이야기에도 귀 기울여준 시청자분들께 감사 드린다”고 밝혔다.

‘소풍가는 날’의 이정민 작가는 “글로만 존재했던 작품이 많은 사람들과의 협업을 통해 영상화 되는 작업은 놀랍고도 경이로운 경험이자, 저에게는 비로소 ‘드라마 작가’가 되는 순간이었다. ‘드라마 스테이지’를 통해 한 발 나아갈 수 있어서 행복했다”라고 말했다.

신인 작가 및 PD 뿐만 아니라, 신예 배우에게도 좋은 기회의 장이 됐다. ‘문집’의 신은수와 정제원, ‘우리집은 맛나 된장 맛나’의 유은미, ‘직립보행의 역사’의 구구단 미나, 변우석 등이 톡톡 튀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그 밖에도 조여정, 송지효, 강예원, 조우진, 원미경, 동방우(명계남), 김동완, 명세빈, 박희본, 이희준, 이천희, 김원해, 이주승, 김예원, 한준 등 개성강한 연기파 배우들도 단막극의 의미에 동참하며 작품의 완성도를 높였다.

이기혁 CJ E&M 편성 팀장은 “참신하면서도 작품성까지 갖춘 10개의 단막극들이 선보여지며 많은 성원을 받았다. 드라마 업계가 더욱 다채롭고 풍성해지는데 ‘드라마 스테이지’가 일조했다고 생각한다. ‘드라마 스테이지’를 통한 의미 있는 시도를 시작으로, 앞으로도 양질의 드라마를 소개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드라마 스테이지’의 의의를 전했다.

오펜 2기 드라마 스토리텔러 모집은 오는 19일부터 26일까지 오펜 홈페이지(http;//open.tving.com)에서 펼쳐진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