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녀석들: 악의 도시’ 박중훈, “큰 게임에서 경기를 마친 기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OCN

/ 사진제공=OCN

배우 박중훈이 OCN ‘나쁜녀석들: 악의 도시’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큰 게임에서 경기를 마친 기분”이라고 밝혔다.

박중훈은 “인상적인 경기를 펼치고 싶었고 시청자들이 어떻게 봐주실지 긴장도 많이 됐었는데, 해냈다는 마음이 들면서 후련하기도 하다”고 4일 말했다.

또한 현장에서 호흡한 배우들에 대해서는 “이번에 함께 한 배우들 모두 너무 좋았고 호흡도 잘 맞았다”며 “서로 이야기도 많이 나눴고 선, 후배 관계를 다 떠나 모두 같이 일하는 동료라고 생각하면 굉장히 관계가 좋아진다는 마음가짐으로 임했다”고 덧붙였다.

박중훈은 극중 리더, 베테랑 검사 ‘우제문’으로 변신에 성공했다. 인물이 지닌 배포와 정의감을 연기 속에 묵직하게 녹여낸 그는 마치 우제문 자체가 된 듯한 호연으로 시청자들에게 많은 호평을 받아왔다.

지난 3일 방송된 15회에서 박중훈은 김홍파(조영국)에게 짜릿한 한 방을 날린 후 악의 카르텔을 무너뜨리기 위해 박차를 가한 상황이다. 끝까지 긴장을 늦출 수 없게 만드는 그의 활약은 4일 오후 10시 20분 OCN에서 만나볼 수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