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더’ 정서경 작가, “이보영이 없었다면 ‘마더’도 없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tvN ‘마더’

/ 사진제공=tvN ‘마더’

tvN 수목드라마 ‘마더’의 극본을 맡은 정서경 작가가  “이보영이 없었다면 ‘마더’도 없다”고 말했다.

tvN은 정 작가가 이보영을 포함해 허율, 이혜영, 고성희에게 깊은 신뢰와 고마음을 드러냈다고 4일 밝혔다.

허율, 이혜영, 고성희에 대한 깊은 신뢰와 고마움을 표현했다.

정 작가는 이보영에 대해 “’수진’ 역할로 유일하다고 생각한다. 이보영이 없었다면 ‘마더’ 드라마 자체가 가능했을지 모르겠다. 엄마이고 이 작품이 말하고자 하는 바를 알기에 ‘마더’를 선택해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보영의 얼굴을 보고 목소리를 들으면 안심이 된다. 이러한 이보영에게 풍겨지는 안정감이 극중 위태로운 아이 ‘혜나’가 느끼는 감정일 것이다. 반면, 이보영을 보면 엄마와 어린 딸이 동시에 보이는데 이런 모습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이보영 말고 또 있을까 싶을 정도이다”라고 칭찬했다.

이어 ‘혜나’ 역을 맡은 허율의 오디션 현장을 회상하며 “허율의 존재는 ‘마더’ 작업 중 가장 신비로운 부분 중 하나이다. 수많은 아역 배우들의 오디션 영상을 봤지만 유일하게 눈물이 나게 하는 배우였다. 김철규 감독님의 지시에 모든 주의를 집중하고 귀를 기울이던 허율의 얼굴이 너무나 인상적이었다”고 밝혔다. 덧붙여 “어린 아이지만 우리가 하고자 하는 이야기가 무엇인지 알고 있고, 우리가 같이 동료로서 일하고 있는 것 같다는 느낌도 든다”고 덧붙였다.

또한 이혜영에 대해서는 “작가로서 이혜영과 일할 수 있는 것은 최고의 사치가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영신’의 대사를 들을 때마다 ‘내가 이렇게 아름답고 듣기 좋은 말을 썼었나’라며 감탄하고 있다. 이혜영에게 걸맞은 대본을 쓰기 위해 분발해야 한다고 다짐했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정 작가는 “고성희가 나오는 장면은 언제나 기대가 되고 다른 장면들보다 쉽고 빨리 쓰고 있다. 그 점이 좀 미안하다”며 즐겁게 집필하고 있음을 전했다. 그러면서 “고성희는 자신의 장단점을 직시하고 매우 노력하고 있는 젊은 배우라고 생각한다. 이토록 매력적인 배우가 성장하는 과정에 ‘자영’ 역할이 이정표 중 하나가 될 수 있으면 영광일 것 같다”며 밝혔다.

‘마더’는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tvN에서 방송되며,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목, 금요일 오후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에서도 방송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