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주·고준, 아찔하고 도발적이다…”장난 아닙니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미스티'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미스티’ 방송화면 캡처

김남주와 고준 사이에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았다.

3일 오후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미스티'(극본 제인, 연출 모완일)에서는 우연한 만남 이후 방송을 위해 재회한 고혜란(김남주)과 케빈 리(고준)의 모습이 담겼다.

혜란은 9시 뉴스 앵커 자리를 지키기 위해 케빈 리와 방송국을 찾았다. 자신만의 방식으로 한지원(진기주)을 밀어냈다.

하지만 혜란은 케빈 리가 옛 연인 이재영이란 사실을 알고, 평소와 다르게 긴장했다. 질문지를 전달하기 위해 대기실을 찾은 혜란은 과거와는 180도 달라진 재영을 보고 또 한번 당혹스러워했다. 그는 “방송은 장난이 아니다”고 조언했고, 재영 역시 “장난 아니다”고 받아쳤다. 두 사람 사이에 감도는 차가운 기운은 시청자들마저 긴장하게 만들었다.

이후 생방송 뉴스에 출연한 재영은 더 당당한 모습으로 혜란을 밀고 당겼다. 다시 만난 혜란과 재영의 앞날에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