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스웩’, 영월 여행 둘째날..랩천재들의 ‘빅재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XtvN '오늘도 스웩'

사진제공=XtvN ‘오늘도 스웩’

XtvN 예능프로그램 ‘오늘도 스웩’이 본격 힙합유랑기를 시작했다.

3일 오후 방송된 ‘오늘도 스웩’에서는 강원도 영월에서 진정한 ‘스웩’의 의미 찾기에 나선 넉살, 던밀스, 딥플로우, 슬리피, 양세찬, 빅원의 모습을 담았다.

이들은 시작부터 혼을 쏙 빼놓는 미션을 받았다. 총 30개의 알람 시계를 끄고 나라별 해장법에 따라 아침을 해결해야 하는 것. 지금까지 본 적 없는 독특한 해장법이 공개돼 이목을 끌었다.

특히 예능 신인상을 노리는 던밀스는 개인 방송을 적극 진행해 웃음을 선사했다. 던밀스는 tvN 예능프로그램 ‘수요미식회’를 패러디한 ‘스웩미식회’를 주도하며 준비해 온 나비넥타이를 꺼냈다. 딥플로우는 “네가 래퍼라는 것을 기억해”라고 지적했다.

첫공개 후 뜨거운 반응을 불러온 ‘랩행일치’도 계속된다. ‘랩행일치’는 랩과 행동이 일치해야만 통과할 수 있는 ‘오늘도 스웩’만의 특별한 게임이다 2회에서는 ‘밥값해 밥값해’라는 넉살의 랩을 따라 평화로운 점심식사 후 바로 몰아치는 ‘밥값을 건 쟁반노래방’을 통과 해야 한다. 유일한 20대이자 걸그룹 박사 빅원의 활약이 뛰어났다.

연출을 맡은 정호준 PD는 “출연자들이 점점 자신을 내려놓고 예능에 적응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더 재미있는 힙합유랑기가 펼쳐질 것”이라고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