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빛내인생’ 신혜선 “박시후 밀어내는 것 힘들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345345

신혜선이 박시후를 떠올렸다. 3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석)에서다.

서지안(신혜선)은 친구와 술잔을 기울이며 “최도경(박시후)가 평범한 직장인이었으면 좋았을 텐데”라며 “소소하게 각자의 삶을 나누면서 웃고, 울고 싸우고 화해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안은 친구의 연애 이야기를 들으며 부러워했다. 그는 도경을 밀어내는 것도 힘들다고 했다.

그 시각 도경 역시 친구와 식사를 하며 “지안이가 보고 싶다”고 털어놨다.

평범한 사랑을 꿈꾸지만 집안 때문에 헤어져 지내야 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